쓸쓸한 연가

다른분류/연 2010. 8. 31. 06:40

 



 



100829




가을이 와 버린듯하다.
지금부터 하나씩 여미겠지.
옷깃도,
창문도,

마음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