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

대구/대구수목원 2010.02.03 21:49

100131


아무도 없는 곳에 가서
가만히 숨어 있고 싶다.

구석에 꼭 쳐박혀
그냥 있고 싶다.

그런 날이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