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라오스 | 8 ARTICLE FOUND

  1. 2017.01.08 루앙프라방 8
  2. 2017.01.05 루앙프라방 5 (거리)
  3. 2017.01.04 루앙프라방 4 (꽝시폭포)
  4. 2017.01.02 루앙프라방 3
  5. 2016.12.31 루앙프라방

 

 

여긴 이발소 인듯

 

메콩강을 건너 갔다가 돌아와 루앙프라방 거리를 걸어본다

 

 

 

다섯시가 되면 저 북을 쳤다

사원에선

 

 

 

 

 

 

 

 

 

 

 

 

사원에 그려져 있는 그림

 

 

 

 

라오스는 아침해가  뜨면서 바로 덥다

오전엔 걷고 낯시간엔 숙소나 커피집에서 두어시간씩 쉬었다

그러고 나면 여행하기가 한결 쉬웠다

 

 

 

 

 

 

 

 

어느 사원에서.

 

내일은 방비엥으로 간다

루앙프라방에선 5일간 머물렀다

살면서 다시올수 있을까?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바나나잎에 밥을 싸서 담아 다니기도 하고

김 같을것을 들고 다니기도 했다.

대나무 밥도....

 

아침일찍부터 돌아다닌다.

 

라오스의 대나무 밥이나, 밥 주걱으로 마구 퍼주는 밥이나 찹살밥 모두 맛이 좋았다.

 

 

 

 

어느집이나 가게에선 자그만한 신전을 모신다.

밥을 올려 놓기도 하고,음료,물을 올려 놓기도 했다.

 

 

 

 

 

저기 등에 그려진 그림은 라오스의 많은곳에서 보여졌다.

스님이 밤길을 걷는다든지...

우산을 들고 걷는그림

그리고 배를 타고 있는 그림

 

 

 

 

 

 

 

 

 

 

 

 

 

 

 

 

 

 

 

 

 

 

 

 

 

 

 

 

사원에서 쓰는 밥상을 걸어 두었다.

일반인들도 저런 상을 사용하는게 보였다.

 

 

 

 

사원에서 쓰이는 그릇들을 두는 곳이다

 

 

 

 

 

 

 

 

 

 

 

 

 

 

 

 

 

 

 

 

사원안에 있는 배.

길을 걷다가 보면 가게같은곳에 있기도 했다.

 

 

 

 

 

 

 

 

 

 

 

 

귤을 얇게 썰어 말린것,그리고 나뭇잎,그리고 콜라 병뚜껑등으로 만들었다.

미소가 지어진다.

 

 

 

 

가죽을 말리는 것일까?

 

 

 

 

푸시산에 있는 왓 탐모타야람 사원의 지도

 

 

 

 

 

 

 

 

스님들이 스마트폰을 쓰기는 해도 사원에서는 몰래 쓰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어느음식점에나 메뉴를 보면 수십종이다

항상 음식을 고르는 고민을 하면서 느끼는건

어떤음식을 주문하든지 음식 나온다는게 희안했다

 

 

 

 

 

 

 

 

루앙프라방 국립박물관 왓시엥통

입장료가 있고,신발을 벗고,카메라를 보관함에 두고 들어간다.

 

박물관을 관람하고나서 라오스의 기구한 역사에 동정이 갔다

 

 

 

 

루앙프라방의 강을 건너 갔다

 

 

 

 

 

 

 

 

 

 

 

 

강건너 있는 사원들은 거의가다 입장료를 받았다.

사람들이 사는 모양세는 무척 열악했다

 

 

 

 

 

 

 

 

저런길이 쭈욱 이어져 있다.

마주 차가 오면 교차 할수 없다.

모든길은 먼지투성이고

맨발인 애도 많이 눈에 띈다

 

 

 

 

 

 

 

 

저꽃은 신전에 많이 두는 꽃장식이다.

라오스 사람들은 손목에 끈같은 팔찌를 많이 하고 있다

차에도 백미러에 끈을 메달아 둔것을 자주 보았다

 

 

 

 

 

 

 

입장료가 비싸서 들어가지 않고 지나쳐 가기로 했다

지나쳐가며 사진을 한장 찍자

소리지르며 사진 찍지 말라고 소리 지른다.

 

 

기집애가 참 똑똑해 보인다.

 

 

 

 

우리의 카메라가 궁금해 적극적으로 만져보고 싶다며 가까이 온다.

 호기심이 강하고 똑똑해 보인다

 

 

 

 

 

 

 

 

고무줄 놀이를 하고 있다

 

 

 

 

미용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툭툭을 타고 꽝시 폭포로

 

 

 

 

꽝시폭포

시원하긴했지만 꽝시폭포에 큰 기대를 하진 않았었다.

 

 

 

 

꽝시폭포를 지나 산으로 올라가 보았다.

비가 오면 물이 고여 오를수 없는 길이었다.

 

길이 맞나 기웃거리며 한 이삼십분 올라가니 신천지가 있었다

 

 

 

 

꽝시폭포 위에 올라 온거다

 

 

 

 

 

 

 

 

 

마치 신선이 놀다가는곳인듯 하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강 건너편에 있는 사원으로 가는 다리를 만들고 있다

 

 

 

 

저 기 스님 한분!

 

 

 

 

저걸 뭐라 했더라....제비...뭐랬던가 ?

돌팔매질 ㅎㅎㅎ

 

 

 

 

맘가는데로 걷다가 보이는 어느집안

 

 

 

 

 

 

 

 

라오스는 포장된 길이 많지 않다.

그래서 오만곳이 먼지 투성이다

 

 

 

 

일반 라오스 사람들은 폐타이어로 만든듯한 검은슬리퍼를 끌고 다닌다.

맨발로

 

 

 

 

 

 

 

 

차는 다닐수 없는 다리

오토바이 사람 자전거가 다닌다좀 위태위태 하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미용실이다.

라오스 여성들은 거의다가 생머리를 하나로 묶고 있다.

그래서인지 미용실이 활성화 되지 않고 무척 초라 하였다.

 

 

 

 

메콩강을 스쳐서 걸어간다

 

 

 

 

우리 일행은 루앙프라방에 5일간 머물렀다

루앙프라방은 수공예품이 잘 알려져 있다.

루앙프라방의 야시장은 비엔티엔 야시장보다 훨씬 물건들이 고급이다.

 

 

 

 

 

 

 

 

가게 위에 걸린 뻥튀기 같은것은

돼지 껍데기를 튀긴듯 하였다.

비린내가....

 

 

 

 

라오스의 사원 한쪽에는 항상 쪽배를 예쁘게 장식해 두었다.

또 한가지 본것은 사원의 물품을 만드는지....재봉틀에 아주머니, 할머니들이봉재하는 방이 자주 보였다

 

 

 

 

 

 

 

 

 

 

 

 

 

 

 

 

 

 

 

 

 

 

 

 

저 장식된 꽃은 블교의식에 사용되는 꽃이다

 

 

 

 

 

 

 

 

 

 

 

 

 

 

 

 

 

 

 

 

라오스의 집들이나 사원이나 여러곳에 저런 장식이 자주 눈에 띄었다

 

 

 

 

메콩강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