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302



                                                                지난 겨울의 메마른 나무들이 정말 좋았다.
                                                                그 삭막한 겨울을 나무로 표현해보고 싶었다.

                                                                올해는 별로 꽃이피기를 기다리진 않는다.
                                                                꽃만 보면 정말 좋았던 작년이랑은 다르다.

                                                                화려함과는 다른것을 찍고 싶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